평택시, 동남아 신규 신규 컨테이너 항로 업무협약

관리자
2023-02-21
조회수 212

https://m.dnews.co.kr/m_home/view.jsp?idxno=202302202347564030554


평택시가 지난 17일 동남아시아 신규 컨테이너 항로(BMX항로)의 안정적인 운항과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평택시청 종합상황실에서 진행된 업무 협약식에는 정장선 시장과 유승영 평택시의회 의장, 변혜중 평택지방해양수산청장과 김상률 CMA-CGM Korea 사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평택시, 평택시의회, 평택지방해양수산청, 운항선사 등은 지난 1월 개설된 △신규 항로(BMX항로)의 안정적인 운항과 화물 유치를 위한 노력 △신규 항로 및 평택항 활성화를 위한 상호 협력 △추가적인 항로 개설을 위한 노력 등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 체결 대상인 정기항로는 지난 1월 10일에 CNC LINE이 개설한 동남아시아 항로로, 평택항을 출항해 다롄, 텐진, 칭다오, 산터우, 홍콩, 셔코우, 난샤, 마닐라, 디바오를 기항하는 주 1항차 정기 항로다. ‘CMA-CGM SYDENY’호 등 4500TEU급 컨테이너 전용선 4척이 평택항에 순환 투입 중이다.


평택시와 평택지방해양수산청은 신규 동남아시아 컨테이너 항로 개설로 연간 3만TEU 이상의 컨테이너 화물 유치와 그에 따른 하역 및 육상운송 등 관련 업계의 매출 향상과 함께 항로 다변화를 통한 서비스 경쟁력 향상, 물동량 증대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정장선 시장은 “세계 3위 선사의 입항은 평택항 위상 제고에 있어 그 의미가 더욱 크다고 생각한다”라며, “평택시와 평택시의회 그리고 평택지방해양수산청은 앞으로도 상호 협력을 통해 평택항이 우리나라 대표항만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운항 선사인 CNC LINE은 세계 3위 규모 프랑스 국적 선사인 CMA-CGM의 아시아 서비스를 수행하기 위한 자회사로, 모회사인 CMA-CGM 그룹은 전 세계에 14개 자회사를 두고 257개 항로를 기반으로 160개국, 420개 무역항을 기항하고 있다.

0 0